• 볼보자동차코리아 XC60 2.0 디젤 출시

    2012-04-02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는 오늘(2일) 스칸디나비안 럭셔리 SUV, XC60의 2.0 디젤 모델을 출시했다. 이번 XC60 2.0 디젤은 지난 3월에 국내에 출시한 S60 2.0 디젤과 S80 2.0 디젤에 이은 세 번째 2.0 디젤 모델이다.

     

    XC60 2.0 디젤의 가장 큰 경쟁력은 합리적인 가격이다. 컴팩트한 2.0 디젤 엔진을 얹은 볼보 XC60 2.0 디젤은 5,550만원(VAT 포함)으로, 구매력이 점점 커지고 있는 젊은 고객을 위한 SUV라 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의 우수한 디젤 기술력이 응집된 XC60 2.0 디젤은 1984cc 직렬 5기통 디젤 엔진을 얹었다. 볼보 디젤의 특징을 고스란히 담아, 1,500rpm의 낮은 엔진 회전 구간에서부터 40.8kg.m의 토크를 뿜어낸다. 실생활에서 주로 사용하는 영역의 rpm 구간에서 최대 토크가 형성되기 때문에, 도심에서도 탄력적인 힘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163마력 (3,500 rpm)의 힘을 더해 고속 주행에서도 망설임 없는 가속 성능을 발휘한다.

     

    볼보 XC60 2.0 디젤은 합리적인 연비와 친환경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 금년 새롭게 적용된 연비 측정 방법으로 13.5km/l의 고속도로 연비를 실현하고, 171 g/km의 CO2 배출을 보인다. 여기에, 2.4 엔진과 크기가 같지만 짧은 스트로크로 엔진의 내부 배치 공간을 줄이고, 이를 통해 소음과 진동까지 크게 개선했다.

     

    XC60 2.0 디젤은 균형잡힌 핸들링을 통해 탁월한 승차감을 제공하며, 무게 중심이 낮은 견고한 바디에 장착된 멀티 링크 후륜 서스펜션 및 맥퍼슨 스프링 스트럿 전륜 서스펜션을 통해 차를 자유 자재로 제어하는 쾌감까지 전한다. 여기에 여유 있는 지상고(230mm)와 짧은 오버행 덕분에 도심은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볼보 XC60은 2009년 국내 출시 당시, 세계 최초로 알아서 서는 車로 알려지며 자동차 안전의 발전상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2.0 디젤에도 세계 최초 저속 추돌방지시스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가 기본 장착돼 시속 30km 이하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이 좁혀져 추돌위험이 있는대도 브레이크를 작동하지 않으면, 시티 세이프티가 스스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차량의 속도를 줄이거나 완전히 멈추게 한다.

     

    이 밖에도 액티브 벤딩 라이트(Active Bending Light), 비상제동 경고등(EBL: Emergency Brake Light), 접지력 제어 시스템(DSTC: Dynamic Stability and Traction Control), 경추보호시스템(WHIPS: Whiplash Protection System), 측면보호시스템 (SIPS: Side impact Protection system), 등 현존하는 자동차 최고 수준의 첨단안전장치가 탑재됐다.

     

    XC60은 볼보자동차의 대표적인 SUV로 기존 T6, D5 두 가지 모델이 국내에서 판매중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번 2.0 디젤의 출시로 더욱 폭 넓게 소비자층을 흡수해 XC60의 판매에 더욱 탄력이 생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볼보자동차 디젤 모델은 전 세계 자동차 팬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을 만큼 우수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국내 시장에서도 이번 2.0 디젤의 출시를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이 볼보자동차 디젤 모델에 관심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S80, S60에 이어, 볼보자동차 인기 모델 XC60 통해 세 번째 2.0 디젤 모델 국내 데뷔
    - 5천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 형성으로, 젊고 까다로운 국내 소비자들의 만족도 높여
    - 엔진 다운사이징으로 친환경성, 연비는 물론 소음과 진동까지 대폭 개선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