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Volvo XC60, 보험료 5.5% 인하

    2009-06-08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Volvo XC60, 보험료 5.5% 인하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는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The New Volvo XC60의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가 탁월한 사고 예방 기능을 인정받아, 메리츠화재를 통해 자기차량손해 담보 기본보험료 5.5% 인하 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세계 최초의 저속추돌방지 시스템인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의 사고 예방 기능을 바탕으로 보험료 인하 추진을 위해 국내 유수의 보험사들과 공조를 펼쳐왔다. 그 결과 세계적인 보험사 메리츠화재를 통해 <지능형 안전주행장치 특별요율>을 신설, 국내 최초로 자기차량손해 담보 기본보험료 5.5% 인하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

    새롭게 신설된 <지능형 안전주행장치 특별요율>은 차가 스스로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유지해주는 첨단안전장치를 표준 또는 옵션으로 장착된 차량에 대해 보험료를 인하해주는 제도이다. 이를 통해 볼보자동차의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가 기본으로 탑재된 The New Volvo XC60 차량 구매자들이 혜택을 보게 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이번 보험료 인하결정은 볼보의 차세대 기술이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 받은 결과다."라며, “앞으로도 안전의 대명사 볼보의 명성에 걸맞는 첨단안전장치를 통해, 자동차의 안전을 선도하는 역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업계 최초 보험료 인하의 혜택을 받게 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는 오는 6월 18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The New Volvo XC60에 탑재된 볼보의 차세대 액티브 세이프티 장치다. 다년간의 교통사고 현장 조사결과 도심 속 전체 추돌사고의 75%가 시속 29km 이하의 속도에서 발생한다는 것에 착안하여 개발됐다.

    본 시스템은 시속 30km 이하 주행 시, 앞 유리 상단에 장착된 레이저 시스템을 통해 앞 차와의 간격을 모니터링 한다. 만약 추돌위험 수준 정도의 거리까지 좁혀지는데도 운전자가 부주의로 인해 브레이크를 작동하지 않으면, 시티 세이프티 기능이 스스로 작동해 차량의 속도를 줄이거나 완전히 멈추어 준다. 세계 최초로 차가 직접 개입하여 사고를 예방하는 이 기술을 통해 도심 속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업계 최초, 메리츠화재와 함께 자기차량손해 담보 기본보험료 5.5 % 할인 상품 개발
    - 시티 세이프티가 기본으로 장착 된 The New Volvo XC60 오너에게 혜택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