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Volvo XC60, GD마크 획득

    2009-06-03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Volvo XC60, GD마크 획득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는 세계 최초 알아서 서는 차, The New Volvo XC60이 지식경제부가 주최한 2009 상반기 우수디자인(Good Design)에 선정되어 GD마크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또한 최우수 GD상품으로 선정돼, 오는 연말에 열릴 우수디자인 전 본상 후보에도 오르게 됐다.

    1895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는 GD마크 인증제도는 산업디자인진흥법에 의거, 상품의 외관, 기능, 재료,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디자인의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을 선정하는 제도이다. 이번 상반기 GD상품에는 총 355개사 777점이 신청해 163개사 266점이 선정됐으며, 운송기기 부문에서는 The New Volvo XC60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심미성은 물론 기능과 실용성 등 제품의 전반에 걸쳐 평가하는 국제인증제도인 만큼, 이번 선정의 의미는 더욱 크다.

    6월 18일 한국출시를 앞두고 있는 The New Volvo XC60은 크로스컨트리(XC)의 강인한 성능과 스포티하면서 카리스마 있는 쿠페의 디자인이 합쳐진 볼보의 차세대 크로스오버이다. 실용성을 중요시하는 스칸디나비안 디자인 철학에 근거해 기능과 아름다움이 강조된 디자인을 채택하고 있다.

    먼저 하단부는 높은 지상고와 함께 넓은 휠에 적합한 스포츠스타일의 바디로 설계되어, 주행 시 정교하게 제어되고 극한의 운전 상황에서도 차량 전복을 방지하도록 디자인됐다. 여기에 현대적으로 해석된 클래식 볼보의 특징인 V형 보넷은 공격적인 자태를 드러내는 것과 동시에 앞 차와의 충돌 시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후면에는 마이크로 옵틱스(Micro Optics) 기술을 적용한 LED 리어 램프로 볼보만의 개성 있는 뒷모습을 완성하면서 야간 주행 시 후방 차량의 시야까지 배려했다.

    볼보 인테리어의 특징인 초박형 센터스택 안으로 통합된 네비게이션 모니터, 운전자 중심으로 자리잡은 기어의 위치 등 인테리어 디자인은 간결한 스칸디나비안 감각과 함께 운전자로 하여금 완벽하게 교통상황을 통제할 수 있는 기능까지 갖췄다. 이와 함께 일반 시트와 같은 안락함을 주면서 어린이의 앉은 키에 맞춰 안전하게 안전벨트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한 부스터 쿠션(Booster Cushion: 어린이의 키에 맞춰 2단계로 시트의 높이를 조절하는 보조 안전장치) 역시 도입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볼보의 차세대 디자인과 기술이 자동차 5대 강국으로 손꼽히는 대한민국에서 인증 받았다는 것은 대단한 영광이다. 이는 가장 안전한 차가 가장 아름다운 차라는 볼보의 디자인 철학이 인정받은 결과이기도 하다”라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이번 GD마크 선정으로 탁월한 디자인 감각을 인정받은 세계 최초의 알아서 서는 차 The New Volvo XC60을 6월 18일 한국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The New Volvo XC60은 도심 속 안전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저속추돌방지 시스템,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가 기본사양으로 장착됐다. 세계 최초로 차가 직접 개입하여 미연의 사고를 방지해주는 이 기능은 도심 속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출시 전부터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

     

     - Volvo XC60, 운송기기 중 유일하게 지식경제부 선정 굿 디자인(Good Design) 마크 획득
     - 최우수 GD상품으로 선정돼 연말 우수디자인 전 본상 후보로도 올라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