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이벤트
  • 볼보자동차 P1800, 세계 최장거리 주행 기록으로 화제

    2012-07-16

    볼보자동차 최초의 스포츠카 모델인 P1800이 세계 최장거리 주행기록을 연일 경신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현재까지 달린 거리만해도 476만km, 지구를 118바퀴이상 돈 엄청난 기록이다.

     

    이 차량의 주인은 미국의 아이브 고든(Irv Gordon)으로 46년 동안 P1800S와 함께 달려왔다. 그가 25살이 되던 1966년, 그는 에어컨이 있는 볼보의 컨버터블을 사고 싶었지만 너무 비싸 결국 P1800을 당시 자신의 일년치 월급인 4천150달러를 들여 구입하였다.

     

    어려서부터 여행하기를 좋아했던 그는P1800S와 함께 미국대륙 구석구석을 누비기 시작했다. 그의 자동차 여행은 대부분 오토쇼에 가는 것이었지만, 맛 좋은 커피를 찾아 다른 주로 여행을 가기도 하는 등 그의 일상생활은 언제나 차와 함께였다.

     

    고든은 21년 만에 100만 마일(약 160만km)의 주행 거리를 돌파하고 2002년에는 200만 마일(약 321만 km)을 달성하며 세계최장거리 주행 기록을 보유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300만 마일(482만 8천km) 돌파라는 새로운 도전을 위해 여전히 달리고 있다.

     

    올해로 72세가 된 고든은 “나는 내 자동차가 나보다 훨씬 오래 살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고든의 P1800S는 46년 동안 별다른 고장이 없음은 물론, 여전히 오리지널 엔진을 사용하는 건재함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1957~1958년에 공개된 3대의 P1800 테스트 모델들도 현재까지 도로 위를 달리고 있을 만큼 높은 완성도와 견고함을 자랑한다. 이는 볼보자동차의 강점이 안전뿐만 아니라 내구성에도 있음을 나타내는 증거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03년 이후 국내에서 판매된 차량 중 98% 이상이 현재 도로 위를 주행하고 있다고 지난 5월 발표했다. 최근 기술이 발달하면서 자동차 수명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렇게 연식이 지난 차량이 아직도 대부분 운행된다는 것은 차량의 안전 및 품질에 대한 신뢰 없이는 불가능하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앞으로도 볼보자동차는 많은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안전하고 견고한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미국인 아이브 고든이 소유한 볼보 P1800S, 기네스 기록 보유하며 300만 마일 달성 목표
    - 46년 동안 큰 고장 없이 건재, 오리지널 엔진 여전히 사용하며 미국과 캐나다 곳곳 누벼
    - 국내에서 판매된 볼보 차량의 98% 이상 도로 위 누비는 등 볼보자동차의 견고한 내구성 보여줘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