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및 이벤트
  • 볼보자동차, 자동운전 시스템 개발 프로젝트 최종단계 돌입

    2012-02-14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는 자동 운전이 가능한 기술 실현을 위한 SARTRE(Safe Road Trains For The Environment) 프로젝트에 참여한 볼보자동차가 첫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습니다.

     

    SARTRE 프로젝트는 도로상에 로드 트레인을 형성하고, 자동운전이 가능한 기술을 기반으로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 환경을 만들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차량 내 무선 통신 장치를 장착해, 선발차량만 운전자가 직접 조정하고 그 뒤를 따르는 차량들은 자동 운전을 통해 목적지로 이동하도록 설정되어 있습니다.

     

    이번 테스트에는 선두에 트럭을 배치하고, 3대의 후발 차량들을 더해 로드 트레인을 구성했습니다. 각 차량들은 6미터 간격으로 늘어서, 90km/h의 속도로 주행 하며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금년 가을까지는 선두 차량을 4대의 후발 차량들이 90km/h의 속도로 따라 주행하는 테스트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본 프로젝트의 핵심은 운전자의 편의와 도로 내 전반적인 주행 환경 모두를 개선했다는 데 있습니다. SARTRE 프로젝트를 통해 운전자는 주행 중 운전 이외의 활동을 편하게 할 수 있으며, 로드 트레인의 선두 차량은 전문 드라이버에 의해 통제 되기 때문에 후속 차량들은 도로 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반응할 수 있습니다. 또한 차량 간 공기 저항이 감소해 최대 20%까지 연료를 절약하고, 도로 내 교통체증 및 사고 발생률 감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 된다.

     

    SARTRE 프로젝트에는 안전과 친환경 기술력을 갖춘 볼보자동차 외 스웨덴 기술연구소 등 유럽의 7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SARTRE 프로젝트 연구진은 LCD 스크린을 통한 시뮬레이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실제 운전자들의 반응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김철호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SARTRE 프로젝트는 가까운 미래 주행 환경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한다"며,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마무리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차량 내 무선 통신 장치를 장착, 운전자 조작 없이 도로 위를 주행하는 SARTRE 프로젝트
    - 총 4대의 차량이 6미터 간격으로 늘어서 90km/h 속도로 주행 완료
    - 운전자 편의와 도로 내 주행 환경을 모두 개선, 미래 주행 환경에 현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