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Volvo는 자동차이자 문화이며, 자신만의 사운드트랙도 있습니다. 모두가 함께 부르는 노래를 들어 보십시오.

Adobe Flash Player가 설치되어 있지 않거나 브라우저의 JavaScript가 활성화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 콘텐츠를 볼 수 없습니다.

From Sweden with Löv

작동 방법

번호 버튼을 클릭하여 곡을 선택하거나 위의 이미지 중 하나를 클릭하십시오.

볼륨 조절기를 클릭한 상태에서 좌우로 움직여 볼륨을 조절하십시오.

이 부분에 표시되는 아티스트 관련 내용도 읽어보십시오.

Miss Li

Teddybears

Petter

Europe

Anna Ternheim

Mustasch

Miss Li 자신의 말: 수년 동안 (이렇게 말하니 나이가 많은 것 같은 느낌이군요) 오페라, 뮤지컬, 재즈, 소울, 팝, 일렉트로, 블루스, 록, 헤비메탈에 이르기까지 노래해 왔습니다. Miss Li 음악은 이 모든 장르를 결합한 것이 되었습니다. 이것 저것 약간씩 더해서 하나의 음을 내도록 만들어 온 것이죠. 내가 따르고자 하는 규칙이나 맞추려 하는 패턴은 없는 셈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어떻게 들리든 재미 있다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재미 없다는 생각이 들면 바로 그만둡니다. 사람들의 얼굴에 웃음을 띠게 해주고, 살아가면서 창조적인 일을 할 수 있도록 약간의 영감을 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흠... 어른스러운 얘기는 이제 그만하고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해드리는 게 좋겠군요. 고맙습니다.

Teddybears는 1991년 그라인드코어 그룹으로 출발했습니다. 자신들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면서 장르를 혼합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스웨덴 음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2006년 앨범인 Soft Machine은 그 자체가 여러 스타일이 혼합된 것으로서, 거라지 펑크 비트, 일렉트로, 댄스홀 및 크라우트록의 요소를 가미하였으며, Iggy Pop을 비롯한 다양한 게스트 보컬리스트의 음악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Petter 자신의 말: 성공과 좌절, 실수와 현명한 선택 등 1998년 데뷔 이후 아티스트로서 내가 해 온 모든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습니다. 전문 음악가가 되는 데 집중하기 위해 학교를 그만둘 당시에는 오늘날 여기까지 올 수 있으리라고는 꿈꾸지 못 했습니다. 그러나 여기에 이르렀습니다. 약간 더 좋아지고, 약간 더 예민해졌지만 아직도 이전의 Petter 그대로입니다. – 젠장!

Triumphant moments! Personal tragedies! A music business that's forever changing. Europe fans that never give up and who are keeping us in a job we love..... All these things have led us here today and given us inspiration for our new CD ""Last Look at Eden"". It feels like we've finally made a record again that has those special ingredients. Classic Europe melodies together with guitar and keyboard riffs that will grow and stay with you. And with experience, hopefully some lyrics that reflect what's going on in our world..... perhaps this time with a touch of humour and irony. After all.......it's only rock 'n’ roll.

Born in 1978 Anna Ternheim hails from Sweden and is a very well established singer-songwriter. Her songs are not written and arranged to a particular formula. There is melancholy and playfulness, ice-cold precision and warmth. Sometimes the arrangements are inviting, sometimes less accessible and more loosely defined. Anna appreciates the value of including elements that provide an edginess.

Actually, the album-title says it all: "Mustasch". Simple, straight forward and without compromise, according to the singer and band-leader Ralf Gyllenhammar’s vision. It’s an impressive CV the band has achieved: Five albums, a huge hit with "Double Nature", sold-out tours of Scandinavia, opening- and headline tours with Motörhead, Gluecifer and Volbeat in Europe, four Swedish Grammy Nominations whereof two Grammy Awards for "Best Metal Album".

Oh Boy

Fresh with You

Slag under bältet

http://esd.volvocars.com/site/TopNavigation/Community/Music/Double_Nature_Mustasch.mp3